제품>들리는 설교 유혹하는 예화

들리는 설교 유혹하는 예화

저자 - 이재현
출판사:
, 2022
ISBN: 9791188887194
Logos 에디션은 사용자 서재 및 성경 연구 도구와 완벽하게 연결됩니다.

$11.49

설교와 삶의 지혜를 일깨워줄 보물같은 문장들

『들리는 설교 유혹하는 예화』는 100권의 책에서 엄선한 100개의 문장을 소개한다. 100권의 책은 신학과 영성뿐 아니라 예술, 문학, 인문, 사회를 넘나들며 다양하고 폭 넓은 주제를 아우른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성경 구절과 병행하며 신학과 신앙의 눈으로 재해석 해 묵상과 설교를 돕는다. 그래서 ‘단 한 권의 책’인 『성경』을 제대로 읽기 위해 100권의 책을 고르고 읽는 수고를 덜어줄 뿐만 아니라 건강한 신학의 눈으로 설명해 누구나 안전하게 읽을 수 있도록 돕는다.

  • 한줄기 빛_복음
    세이렌의 유혹|중력과 은총|내가 만난 그리스도|복음의 두 얼굴|구원, 교회를 통하여 주시는 선물|한줄기 빛|예스, 앤드|그 친구조차 안전하지 않다면|반항하는 인간|그러면서 넘어가셨어요|거두었으니|부서진 상자와 빛|유한 게임과 무한 게임|천국의 눈물|올바른 응답, 깨어진 응답|하나님의 승리

  • 말씀과 해석의 에움길_말씀
    우리 삶에 매복한 전제들|공감하는 독서|늙은 양파 장수의 행복|이동을 꿈꾸다|나는 지옥에 가겠다|건드리면 쏘는 전기메기|슬픔과 희망의 공존|자아를 죽이는 자객|삶이 산산이 부서졌을 때|평균의 종말|방해물, 영적 생활의 원재료|말씀과 해석의 에움길

  • 매 순간 부르는 이름_예배
    참새|식인종과 광대|똑똑똑|고백, 눈물 그리고 큰 웃음|쥐꼬리만 한 여가 시간|나쁜 날씨는 없다|대극의 합일을 노래하다|매 순간 부르는 이름|승복할 때 기적이 일어난다|비극의 한복판에서|큰 코와 입술을 사랑하세요|군자불기|만두 박사

  • 내 얼굴 속에 있는 그리스도_기독교 세계관
    물고기가 삼킨 어부|수평만 있고 수직이 없다면|모비딕과 스타벅|그 벌금은 내가 내겠습니다|엘리트 과학도가 광신도가 된 이유|내 얼굴 속에 있는 그리스도|내가 가장 예뻣을 때|중요한 것은 잘 보이지 않는다|사랑은 움직이지 않는다|전혀 다르게 해석한 사람들|얼어붙은 내면의 바다를 깨뜨리는 이야기|배 도둑질|인간은 지향이 있는 한 방황하기 마련이다

  • 두 얼굴_그리스도인의 정체성
    세례 받고 거듭난 커피|그리스도인의 정체성, 인간의 존엄|남자들이 더 이상 나를 돌아보지 않아요|악의 평범성|이 짓은 숙련이 안 돼요|두 얼굴|최고의 명대사|위대한 협상, 위대한 전사|그 누구도 온전한 섬이 아니다|망상에도 동지가 필요하다|70점짜리 부모|양지를 음지로 바꾸어 주소서|수컷 공작새의 비밀|개소리에 대하여|첫 번째 사람|진짜를 만난 경험이 있으면

  • 위험해야 안전하다_신앙의 역설
    좋은 이야기의 비밀|위험해야 안전하다|선으로 악을 이기다|밝고 어두운 곳을 비추다|후지게 쓰는 것이 두려웠다|두 마리 토끼를 잡는 기독교|죽음을 소외시키지 않는 다는 것|행복한 사람|신데렐라의 깨진 구두|그 길은 내리막이야|둥근 아치와 같은 영혼|봄을 기다리는 나목|그들은 내 인생을 바꿨다|당신은 우리를 도울 수 없지만|은유로서의 질병|우리가 부모를 선택할 수 있다면

  • 만사가 잘 될 것입니다_그리스도인의 소망
    만사가 잘 될 것입니다|퀸|악마의 맷돌|피다한 부족의 인사말|인생과 여행은 그래서 신비롭다|완벽하게 이해하진 못해도|킹스 스피치|큰 기쁨의 순간|몰트만 박사의 묘지 석|나를 유혹하는 언어|오그라졌던 몸이 퍼진다|단단한 못이 삭으리니|기만적인 평화를 뒤흔드는 계시|망가진 토끼|데리다의 조사

세상에 있는 모든 진리는 하나님의 진리이고, 세상에 있는 모든 아름다움은 하나님의 아름다움의 반영이다. 저자는 단순히 신앙서적과 기독교 문화 안에서의 하나님을 소개하는 것이 아니라 세상 모든 학문을 다 섭렵해서 세상 속에 숨겨져 있는 하나님을 발견해서 드러내준다. 성경이라는 안경을 쓰고 자연과 세계라는 무대를 바라보면서 그 속에 숨겨져 있는 일반은총의 진리의 파편들을 성경의 관점과 연결해서 설명하는 대목은 놀라움을 넘어 경탄의 소리를 지르게 한다. 저자의 눈으로 성경을 볼 수 있다면, 그리고 저자의 눈으로 세상을 볼 수 있다면, 온 세상 속에 가득 찬 하나님의 영광을 누리고 맛볼 수 있을 것이다. 국내외 소설부터 과학, 사회, 예술, 문화를 넘나드는 다양한 책들이 등장한다. 어떻게 한 사람의 지성 안에 이토록 다양한 아름다움이 하나로 엮어질 수 있는가! 마치 나니아의 옷장을 열고 또 다른 세계로 인도를 받는 기분이다. 글을 읽으면 문장 하나 하나마다 숨길 수 없는 저자의 내공이 강하게 흐른다.

—고상섭, 그 사랑교회 목사, CTCKorea 이사


이재현 목사는 “엄마, 엄마, 엄마! 이것 좀 봐봐요. 우와! 엄청나지 않아요.”라고 말하는 아이처럼 매사에 잘 놀라고 감탄하고 신기해한다. 뭔 말을 듣고 뭔 책을 읽고 나서는 “배웠어요, 알게 되었어요, 그런 거군요”라는 말을 서슴없이 한다. 내 것 아닌 것을 원래부터 내 것인 듯 말하는 나와는 달리, 이미 자기화 했으면서도 굳이 자기 것이 아니라는 걸 밝힌다. 이 사람과 어울리면 내가 근사해지고 귀해진다. 그런 그가 넘어졌을 때 나는 근처에 있었다. 낯빛이 흙빛이 되어 휘청거릴 때도 그는 여전히 따스했고, 신음하면서 책을 읽고 글을 썼다. 끙끙거리며 내놓은 글에 나는 쩔쩔맸다. 내 것인양 써먹었는데 죄책감을 덜려고 책으로 내자고 했다. 독자들을 공범共犯으로 만들려고. 그런 줄도 모르고 맘 좋은 사람이 또 속아 넘어갔다. 우리 같이 유쾌한 공범이 되자.

—박대영 광주소명교회 목사, 『묵상과 설교』 책임편집


단 한 권의 책만 읽은 인간을 경계하라는 말이 있습니다. 세상 책은 배설물과 같으니 성경만 읽으면 된다고 주장하는 분들은 모릅니다. ‘홀리’ 바이블은 ‘언홀리’한 책을 경유해야 의미가 제대로 드러난다는 것을요. ‘한 권의 책’이 ‘숱한 세속의 책’을 통해 읽히지 않으면 종교전쟁, 인종말살, 군사독재, 자연파괴 등을 정당화하는 악마의 책이 됨을 역사는 거듭 확인해줍니다.
책을 읽어야 하는 것은 알지만 사실 성경 읽을 시간도 부족합니다. 그렇다면 문장수집가 이재현 목사님의 『들리는 설교, 유혹하는 예화』가 제격입니다. 신학과 영성은 물론 문학, 예술, 인문, 사회를 아우르는 폭넓은 독서, 어느 쪽을 펴든 막힘이 없이 술술 풀어내는 유려한 문장, 성경 구절을 병행해서 묵상과 설교를 돕도록 한 배려 등 빠짐이 없는 역작입니다. 『들리는 설교, 유혹하는 예화』는 설교를 풍요롭게 해줄 탁월한 예화집일 뿐만 아니라 삶을 풍요롭게 해줄 문장의 향연장입니다.

—박총, 『읽기의 말들』, 『내 삶을 바꾼 한 구절』 저자

  • 제목: 들리는 설교 유혹하는 예화
  • 저자: 이재현
  • 출판사: 선율
  • 출간일: 2022년 12월 30일
  • 쪽수: 288쪽

Logos 사용자는 Logos의 도서들을 통해 기존 eBook에서 경험하지 못한 다양한 기능을 만날 수 있다. 주요 용어들은 Logos의 사전, 백과사전, 그리고 사용자의 디지털 서재에 포함된 모든 자료들과 서로 연결되어 있어 이를 통해 사용자는 더 큰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다.

또한 사용자가 원하는 것을 빠른 시간 내 정확하게 찾을 수 있도록 돕는 Logos의 강력한 검색 기능, 모바일 기기와 연동되는 독서 계획표는 Logos만이 가진 특별한 매력이다.

종합적인 연구 도구를 한 번에 제공하는 Logos 성경 소프트웨어는 사용자에게 보다 더 깊이 있고 입체적인 성경 연구의 기회를 제공한다.

이재현 목사는 넘어진 담임 목사가 부서지고 넘어지는 것이 진리로 들어가는 문(요10:9)이라고 설교하는데도 기꺼이 함께 손잡고 그 길을 걸어가는 신자들과 충광교회(통합)를 섬기고 있다. 2019년부터 성서유니온에서 출간하는 『묵상과 설교』에 「주간예화」를 연재중이며 광주 CBS의 〈나의 5분 칼럼〉에 출연하고 있다.

리뷰

0개 리뷰

Faithlife 계정으로 로그인하세요

    $1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