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품>예배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예배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저자 - 안재경
출판사:
ISBN: 9791187025177
  • 형식:디지털

예배의 본질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예배를 둘러싼 기본적인 지식이 필요하다. 십자가 사용, 강단 꽃꽂이, 설교자의 복장, 성찬식, 묵도의 필요성, 축도 등, 이 책은 교회 현장에서 성도들이 꼭 알아야 할 예배와 예전에 담긴 의미를 성경과 역사, 교리를 통해 친절하게 설명하고 있다.

본서는 그동안 잘못 사용했던 용어나 오해했던 개념을 바로 잡아 예배의 본질을 회복하고 예배자로서의 정체성을 바로 세우는 데 유익한 실용적인 예배 설명서이다.

  • 추천의 글
  • 저자 서문

  • 1부 : 예배와 목사
  • 1. 기독교회의 예배는 무엇이 다른가요
  • 2. 예배가 제사인가요
  • 3. 구약제사는 종교일반적인 현상인가요
  • 4. 예수님은 새로운 예배를 창안하셨나요
  • 5. 신약예배를 재현하는 길이 있을까요
  • 6. 대학부 예배가 공예배일까요
  • 7. 사회자와 설교자가 다른 이유가 무엇일까요
  • 8. 목사가 로만칼라를 할 수 있나요

  • 2부 : 예배환경
  • 1. 예배당에서 왜 향을 피우나요
  • 2. 예배 때 촛불을 켤 수 있나요
  • 3. 강단에 십자가를 걸어두면 안 되나요
  • 4. 강대상에 대해 말해 주세요
  • 5. 강단 꽃꽂이에 대해 가르쳐 주세요
  • 6. 아랫강대상에 대해 알려 주세요
  • 7. 배너가 너무 많이 걸리고 조잡해요
  • 8. 스크린 없이 예배할 수 없나요

  • 3부 : 예배순서
  • 1. 예배 시작 때 왜 종을 치는지 모르겠어요
  • 2. 묵도가 왜 예배의 시작인가요
  • 3. 입당행렬이 왜 필요한지 모르겠어요
  • 4. ‘예배부름’은 누가 누구를 부른다는 것일까요
  • 5. 왜 예배부름을 우리의 섬김이라고 주장할까요
  • 6. ‘하나님의 인사’가 웬 말일까요
  • 7. 왜 ‘있을지어다’라고 축도할까요
  • 8. 예배 때 광고를 안 하면 안 되나요

  • 4부 : 말씀
  • 1. 예배 때 왜 교독문을 읽나요
  • 2. 교인이 성경 봉독을 해도 되나요
  • 3. 성경 봉독 시 일어서면 좋겠어요
  • 4. 설교자 초청은 교단이 상관없습니까
  • 5. 설교 시 예화가 너무 많아요
  • 6. 설교가 하나님의 말씀이라고요? 목사의 말이 아니고요
  • 7. 설교 동영상 게재를 중단해야 하지 않을까요
  • 8. 선거 기간이라서 그런가요? 요즘 설교가 너무 정치적이에요

  • 5부 : 성례
  • 1. 잔만 받을 수는 없나요
  • 2. 포도주스를 사용하면 안 되나요
  • 3. 포도주에 물을 섞어도 됩니까
  • 4. 성찬식 빵은 어떤 것을 사용하는 것이 좋나요
  • 5. 무릎 꿇고 떡과 잔을 받는 것이 좋아 보이는데요
  • 6. 남은 떡과 잔을 어떻게 처리해야 하나요
  • 7. 세례교인이 아니어도 성찬에 참여할 수 있을까요
  • 8. 로마교회의 영세를 인정하지 않아야 할까요
  • 제목: 예배,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 저자: 안재경
  • 그림: 곰도와니
  • 출판사: 세움북스
  • 출간일: 2017년 7월 1일
  • 쪽수: 216쪽

Logos 에서 제공되는 이 도서들에는 Logos 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기능이 포함되어 있다. 중요한 용어들은 사전, 백과사전, 그리고 사용자의 디지털 서재에 포함되어 있는 풍성한 자료와 연결된다. 찾아보기 원하는 것을 정확하게 찾을 수 있는 강력한 검색이 가능하고, 모바일 기기를 사용해 이 도서 내용에 대한 토론도 가능하다. 가장 효과적이면서 종합적인 연구 도구를 한 번에 제공하는 Logos 성경 소프트웨어를 통해, 더 깊이 있는 성경 연구의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다.

안재경 - 온생명교회(남양주) 담임목사로서 공교회적 전통에 서서 목회하고 있으며, 저서로는 『고흐의 하나님』, 『렘브란트의 하나님』, 『예배, 교회의 얼굴』, 『예배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등이 있다.

곰도와니 - 고신대학교 신학과와 고려신학대학원 M.Div.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Th.M. 수업을 받고 있다. 특히 한국 교회의 찬양에 관심이 많아, 믿음이 약한 헌가족들을 배려하는 찬양 문화가 교회 안에 자리잡기를 소망하며, 페이스북에서 ‘오말찬’(오직 말씀 위에 찬양을)이라는 페이지를 운영 중이다.